Home > 영어청취
영화나 드라마는 전혀 안 들려요.
2006.08.28
Q: 토익이나 토플의 청취 부분은 차라리 들리는데 영화나 드라마의 대사들은 너무 빨라 대충 감만 잡고 넘어갑니다. 그러다보니 너무 답답하네요. 이렇게 빨리 하는 말도 자꾸 들으면 과연 들릴까요? 물론 그렇다고 말씀하시겠죠.^^  답답한 마음에 여쭤봅니다.
 
A: 내용도 모른체 그냥 듣기만 해서는 절대 들리지 않습니다. 특히 영화나 드라마는 녹음실에서 가공되지 않은 원어민의 영어이므로 가장 난이도가 높습니다.

일단 기본적이고 원론적인 얘기를 해볼까요. 언어를 숙달하기 위해서 가장 단기간에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은 공감각적 환경에서 학습하는 것 입니다.

즉,

오디오(청각) - 가장 시간이 많이 걸리고 가장 비효율 적인 방법

비디오(청각, 시각) - 시간이 약간 걸리고 약간 효율적인 방법

5감 이용(청각, 시각, 후각, 촉각, 미각) - 가장 효율적이고 시간 단축되는 방법. 즉 유학이나 이민, 원어민 친구 사귀는 방법이 이에 해당됩니다.

예를들어, 아이에게 사과가 그려진 플래시 카드를 백 번 보여주면서 "Apple"이라고 알려주는 것 보다는, 원어민 친구가 혹은 영어권 국가에서 외국인이 사과를 주면서 먹어보라고 해서 사과를 만져보고(촉각), 향기를 맡고(후각), 먹어보고(미각), 사과 베어먹을 때의 사각거리는 소리를 자신이 들어보고(청각) 옆에서 외국인은 "Apple"을 반복적으로 외치면(청각) 단기간에 영어를 숙달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공되지 않은 원어민 영어를 학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영어권 국가에서 살거나 원어민 친구를 사귀는 것이지만 현실적으로 힘든 일입니다. 그래서 위와 같은 질문을 하신 것으로 알겠습니다.

영어를 제2외국어로 학습하는 사람이 형편상 유학이나 이민을 못 간다면 그와 비슷한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영화나 드라마가 토익, 토플보다 어려운 이유는 말하는 속도와 높낮이(톤)가 일정하지 않고, 발음도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화자가 무슨 말을 할지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톤이 일정한 토익, 토플이나 뉴스 프로그램 등은 내용을 유추할 수가 있습니다. 또한 모든 단어가 명확히 들립니다.

그러나 영화나 드라마는 자신이 그 정도의 말을 할 정도가 되어야 들립니다. 즉 원어민들은 평소에 그런 말들을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사용하고 습득했기 때문에 무리없이 들리고 상대가 앞으로 무슨 말을 할 것인지 예측도 합니다. 설사 안 들리더라도 말이죠.

영화나 드라마에서 한 번 안 들리는 내용은 백 번을 반복해서 들어도 안들립니다. 정말 그런지 아닌지 한 번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영화나 드라마를 듣다가 "이런 말은 들어본 적이 없는데. 내가 이래뵈도 토익 XXX점이나 되는데 이게 왜 안 들리지"라고 자신을 자학하고 자신의 귀를 의심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막상 스크립트(대본)를 보게되면 "이거 내가 알고있던 거잖아. 그런데 왜 안 들렸지?"라고 또 자학하게 됩니다.

정확히 말하면 안 들렸던 게 아니라 듣긴 들었는데 전혀 다른 소리로 들렸겠죠? 왜냐하면 이제까지 스튜디오에서 녹음했던 외국 성우들의 목소리에 익숙해져 있다가 그 대사가 이런식으로 들릴 것이라고는 감히 상상하지도 못했을테니까요.

따라서 같은 대사라도 여러가지 속도나 톤으로 들어보아야하고 말하기 연습도 해보아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만 표현하나가 겨우 정복되는 것입니다. 그 만큼 영어 완전정복의 길은 험난합니다. 참고로 원어민들은 토익시험에서 나오는 식으로 대화하지도 않습니다.

원어민들은 싯콤 "프렌즈" 같은 드라마의 모든 대사를 단어를 구별 할 만큼 모두 명확히 들리기 때문에 이해하는 것이 아닙니다. 비록 단어는 모두 들리지 않더라도 유추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므로 들리는 것입니다.

영어도 우리말을 배울 때의 원리와 매우 흡사합니다. 앞으로 영어를 학습할 때 어떤 난관에 부딪치면 국어와 영어의 연관성을 잘 상기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점은 영어 학습자들이 귀담아야 할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즉, 이제까지 자신이 어떠한 방법으로 우리말을 배웠는지 잘 생각해보면 영어도 마찬가지로 어떻게 학습해야 하는지에 대한 해답을 얻게 될 것입니다.

우리도 뉴스 프로그램은 명확히 잘 들리지만 "논스톱" 같은 드라마는 속어, 은어도 많이 나오고 대사도 빠르기 때문에 100%다 들리지 않는 경험을 아마 해보셨을 겁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그 싯콤을 100% 이해를 합니다. 들리지 않는 부분도 있고 몇 군데는 처음 들어보는 단어도 있지만 이해는 한다는 말이죠.

비록 이제까지 들어보지 않았던 표현이고 들리지도 않지만 싯콤의 상황에 몰입하다보면 무슨 대사가 오가는지 상황을 파악하게 되며, 그러다보면 처음 마주치는 표현도 그 의미를 유추할 수 있게 됩니다. 등장인물들의 표정 하나하나, 상황의 분석 등을 통해 내용을 유추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영어도 마찬가지입니다. 예를들어, "Yes"라는 단어를 상황을 모른체 귀로 듣기만 한다거나 단어만 뚝 떼어놓고 해석하라고 하면 "예"라는 한 가지 의미로 밖에 해석이 안 되지만 자신이 영어권 국가에 있다거나 외국인과의 대화하는 실제상황에 처해보면 여러가지 의미로 해석되는 경우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실 겁니다. 즉, Yes는 상황에 따라서는 "그래서 어쨌다는 거야?"로 해석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오디오 교재보다는 비디오 교재가, 비디오 교재보다는 외국생활이 영어를 학습하는데 낫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각종 매체를 통해 배경지식을 이미 습득한 상태이므로 비록 처음 등장하는 은어라 할지라도 유추를 하게 됩니다.

예를들어, "그 남자 나중에 계산할 때 보니까 참 쭘스러버"라고 누군가 말을 했다 할지라도, 우리는 자연스럽게 "그 남자가 좀스럽고 구두쇠이다"는 유추가 가능하게 됩니다. 물론 그런 단어는 사전에도 없지만 말입니다.

누군가 "그 가방 어제 남대문에서 진짠줄 알고 샀는데 쪽퉁이드라"고 할지라도 우리말에는 어떤 규칙이 있기 우리는 아주 자연스럽게 그 가방이 짝퉁, 즉 가짜라는 의미로 알게 됩니다.

영어도 마찬가지 입니다. 영어를 학습하다가 어느날 임계량의 많이 쌓이다보면 처음보는 단어도 유추하고 처음 듣는 표현도 짐작해서 알 수 있는 능력이 생기게 됩니다.

예를들어 당신이 비록 Subspecies라는 단어를 처음 접한다 할지라도 임계량이 쌓이다 보면 그 단어는 Sub+species로 이루어져 있고 우리말의 "아종"이라는 의미임을 알게 됩니다.

영화나 드라마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유추능력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를 향상시키려면 다각적인 방법을 시도해야 합니다. 유추능력은 한마디로 영어를 거의 통달한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영어를 통달하기 위한 방법들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1. 공감각적 학습 - 가장 효과적 방법. 유학, 이민, 원어민 친구 사귀기 등이 이에 해당

2. 상황에의 몰입, 감정이입 - 영화를 청취할 때 기계적으로 귀만 열어놓고 듣지말고 눈으로 상황을 보며 자신이 주인공이 된 것처럼 감정이입을 해야 효과가 배가됨

3. 셰도잉, 에코잉 - 모든 듣기 교재는 반드시 대본이 있어야 하며, 귀로 듣고 눈으로는 대본을 보면서 입으로 따라읽기를 해보세요. 대본을 보지않고 할 정도로 연습을 해야함. 영어청취코너의 "영어청취 요령"참고.

나중에 안 들리는 부분은 대본을 통해서 확인하고 왜 안 들렸는지 분석합니다. 이때 자신이 몰랐던 새로운 표현이라면 반드시 암기하고 아는 표현이었다면 발음이 왜 다르게 들렸는지 분석한다.

이외에도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맞지 않는 방법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경험상 이제까지 가장 효과적이었던 방법을 우선적으로 시도하시기 바랍니다.

도움이 어느정도 되셨으면 좋겠고 추가 질문이 있으시면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 2,773
     
 
     
영어방송영어청취영어토론영어독해영어작문이디엄영미문학영문서류영어정보관리자로그인
상호: 유니렉쳐 사업자등록번호: 122-91-1995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부평 제 03-217호 사업자정보 사업장 주소: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동 10-131
대표: 윤 재두 전화번호: 032-507-0428 이메일: jadeyoon@unilecture.com Copyright ⓒ 2003-2012 UniLecture.Com. All rights reserved.
This page has been accessed 18,143,262 times since 1st Sep. 2006.